‘닥터탐정’ 봉태규 “’그알’ 출신 감독님, 이상하고 독특한 사람 ”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봉태규가 16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홀에서 열린 SBS 새 수목드라마 ‘닥터탐정’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봉태규가 SBS 수목드라마 ‘닥터탐정’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16일 오후 서울 목동 SBS홀에서 ‘닥터탐정’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배우 박진희, 봉태규, 이기우, 박지영, 이영진, 류현경, 정강희, 후지이 미나가 참석했다.

봉태규는 직업환경의학과 의사이자 UDC(미확진질환센터)의 수석연구원 허민기 역을 맡았다. 그는 “소재가 신선했다. 허민기를 내가 하면 잘할 수 있을 거라고 자신했다”고 밝혔다. 이어 “전작인 ‘리턴’을 끝내고 고민이 많았다. 악역이기도 했고, 거기에 준하는 연기를 보여주고 싶었다”며 “‘리턴’ 때는 주도적으로 행동하는 캐릭터에 리액션을 더해주는 캐릭터였다. 허민기 역은 내가 주도적으로 판을 만들 수 있고 다른 사람들에게 긍정적 에너지를 줄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봉태규는 “감독님을 만나서 얘기했는데 너무 이상한 사람이었다”며 “처음 만나서 작품 이야기는 안 하고 다른 이야기들을 하는데, 그 이야기들이 설득력 있었다. 배우를 캐스팅하기 위해여러 가지 좋은 얘기를 해주실 수 있는데 자기 얘기만 했다. 이런 분은 처음이라 독특하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또한 “나는 작업에 참여하는 사람들은 뜨거워지면 안 된다고 생각하는 주의인데, 감독님은 그 누구보다 차갑고 냉정하게 바라보고 있었다”고 추켜세웠다. 이어 “다큐멘터리는 스토리텔링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다큐멘터리를 찍으며 오랫동안 스토리를 만들어온 분이 진짜 이야기를 만든다면 어떨까 궁금해졌다”고 말했다.

‘닥터탐정’은 산업현장의 사회 부조리를 해결해나가는 닥터탐정들의 활약을 담은 사회고발 메디컬 수사극이다. 오는 17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