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 기간제’ 윤균상 “고등학생 역할 가능할 줄 알았더니 난 안 되겠더라”

[텐아시아=우빈 기자]
윤균상,미스터기간제

배우 윤균상이 16일 오후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호텔에서 열린 OCN 새 수목드라마 ‘미스터 기간제’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윤균상이 OCN 새 수목드라마 ‘미스터 기간제’에서 교사 역을 맡은 소감을 밝혔다.

‘미스터 기간제’의 제작발표회가 16일 오후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에서 열렸다. 행사에는 배우 윤균상, 금새록, 이준영, 최유화, 최규진, 한소은, 김명지와 성용일 감독이 참석했다.

윤균상은 ‘미스터 기간제’에서 기간제 교사로 위장 취업한 속물 변호사 기무혁을 연기한다.

이날 윤균상은 “이 드라마를 하기 전까지 난 아직도 고등학생 역을 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는데, 촬영을 해보니 ‘난 안되는구나’ 그런 생각이 들더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자신이 맡은 기무혁에 대해 “기무혁은 로펌의 에이스 속물 변호사 캐릭터인데, 능글 맞고 변화무쌍한 부분이 있다. 교사가 되어서 어떻게 변해가지를 많은 이야기를 나누면서 촬영하고 있다”며 “변호사다 보니 법정씬, 법에 대해 이야기하는 씬들이 많다. 그런 대사들이 입에 잘 붙지 않으면 안 되어서 노력을 많이 했다”고 덧붙였다.

‘미스터 기간제’는 오는 17일 수요일 밤 11시 첫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