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한방’ 김수미 “탁재훈·이상민·장동민 섭외 이유? 제일 만만해서”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배우 김수미./사진제공=MBN

배우 김수미가 MBN 새 예능 ‘살벌한 인생수업-최고의 한방’(이하 ‘최고의 한방’)의 섭외 기준을 밝혔다.

16일 오후 서울 중구 장충동 그랜드앰배서더 서울에서 ‘최고의 한방’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최고의 한방’은 모자지간으로 뭉친 김수미와 철부지 세 아들이 ‘내일 죽어도 한이 없는 인생 살기 프로젝트‘를 펼치는 야외 버라이어티 예능이다. 가수 탁재훈과 이상민, 개그맨 장동민이 아들로 출연해 진짜보다 더 진짜 같은 가족 케미를 뽐낸다.

김수미는 ‘최고의 한방’의 프로그램 기획부터 섭외까지 직접 했다. 그는 “나이가 있다 보니 어느덧 작품을 선택할 때 ‘이게 마지막 작품이 될 수 있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 ‘최고의 한방’은 내가 마지막으로 꼭 하고 싶은 일”이라며 “나는 대학을 나오지 못한 아쉬움이 있다. 그래서 학자금 대출과 학비로 인해 힘들어하는 대학생들의 등록금을 대주는 게 목표다. 나와 세 아들은 공연도 다니고 일도 하면서 돈을 모은다. 그 돈으로 학생들을 돕는다. 일종의 재능기부 프로젝트”라고 기획의도를 밝혔다.

세 아들로 탁재훈, 이상민, 장동민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서는 “제일 만만하고 사랑해서”라고 말했다. 김수미는 “의외로 내가 낯가림이 심하다. 그런데 이 프로그램은 정말 가족 같지 않으면 할 수 없겠더라. 내가 부르면 언제든지 올 수 있고 편한 사람들과 같이 하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수미는 “탁재훈은 순발력도 뛰어나고 머리도 좋다. 나와 일하면서는 지각한 적도 없다. 왜 다른 곳에서는 그렇게 지각을 많이 하는지 이해 할 수가 없다”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김수미는 가장 듬직한 아들로는 셋째 아들 장동민을 꼽았다. 그는 “동민이가 심부름을 제일 잘 한다. 눈치도 빠르다. 상민이는 너무 진지해서 가끔 어렵다. 재훈이는 가끔씩 남자로 보인다”며 웃었다.

‘최고의 한방’은 16일 오후 10시 50분 처음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