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신’ 배성우, 구마사제 役 강동원·박서준과 다른점? “내가 가장 실제에 가깝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배성우 가 16일 오전 서울 신사동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변신’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영화 ‘변신’의 배성우가 자신이 강동원, 박서준과 다른점을 이야기했다.

16일 오전 서울 강남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변신’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배우 배성우, 성동일, 장영남, 김혜준, 조이현, 김강훈과 김홍선 감독이 참석했다.

극 중 구마사제 중수 역할을 맡아 연기한 배성우는 “금욕적인 역할에 도전했다. 그게 제일 힘들었다”며 “욕 안 먹고 잘 할 수 있을까 고민이 많았다”고 털어놨다.

이어 배성우는 ‘검은사제들’의 강동원, ‘사자’의 박서준과 다른 점에 대해 “내가 가장 실제에 가깝지 않나 싶다”라며 웃었다.

‘변신’은 사람의 모습으로 변신하는 악마가 가족 안에 숨어들어 벌어지는 기이하고 섬뜩한 사건을 담은 공포스릴러. 오는 8월 개봉 예정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