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이태성 “스리랑카서 화장실 청소하다 똥독 올랐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라디오스타’ 스틸./사진제공=MBC

MBC ‘라디오스타’에서 배우 이태성이 직접 결혼식 사회를 보던 중 ‘갑분싸’가 된 사연부터 안영미의 축가를 보고 소리 지른 사연까지 털어놓는다.

오는 17일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는 새 주말특별기획 ‘황금정원’의 주역들인 한지혜, 이상우, 오지은, 이태성이 출연하는 ‘주말 도둑’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이태성은 결혼식 사회 보다가 ‘갑분싸(갑자기 분위기 싸해지게)’된 사연을 털어놓는다. 그는 “나 사회 보는데 웃기고 싶다!”라며 개그맨 이진호에게 꿀팁을 전수 받았지만 실전에서 대실패를 거뒀다고 전해 모두를 폭소케 한다.

이어 결혼식 에피소드를 이어간 이태성은 안영미의 축가 무대 영상을 보고 소리를 질렀다고 밝힌다. 안영미는 당시 선보였던 전매특허 가슴 춤과 충격적인 춤을 재연하며 이번 주에도 지상파와의 외로운 싸움을 이어간다.

이태성은 연속극 촬영 중 휴식기를 가진 사연도 털어놓는다. 그는 “누워만 있었다”며 당시 상황을 고백한다. 그에게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인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또한 이태성은 악역 연기를 위해 해부학 공부까지 했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한다. 근육 하나하나 디테일하게 공부했다는 그는 직접 안면근육 연기를 선보여 모두를 감탄케 했다는 후문이다.

이태성은 특이한 집착으로 시선을 집중시킨다. 그는 ‘이것’을 닦는 것에 카타르시스를 느낀다고 고백하는 것은 물론 이를 콘텐츠로 한 유튜브까지 노려 웃음을 자아낸다.

이어 배우 김승우 덕분에 주사를 고친 사연도 털어놓는다. 김승우의 “3000원에 영혼 팔지 마”라는 말 한마디에 정신이 번쩍 들었다는 것. 그는 화장실 청소 사건으로 재미를 더한다. 스리랑카에서 화장실 청소하다 똥독이 오른 그의 짠 내 나는 사연에 모두가 웃음을 감출 수 없었다는 후문이다.

이태성의 폭소 만발 에피소드들은 이날 오후 11시 5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