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래 “교통사고 가해자에게 ‘괜찮다’고 말해주고 싶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클론의 강원래. / KBS1 ‘아침마당’ 방송화면.

그룹 클론의 강원래가 19년 전교통사고를 떠올리며 “가해자에게 ‘괜찮다’고 말해주고 싶다”고 털어놨다.

강원래는 아내인 가수 김송, 아들 강선 군과 16일 오전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에 출연했다. 아이를 낳고 달라진 일상에 대해 밝히며 공감을 얻었다.

특히 강원래는 2000년에 당한 교통사고를 회상하며 “집에서 나와 첫 번째 신호등을 지나다가 불법 유턴한 자동차에 정면으로 충돌했다. 당시 가슴부터 발끝까지 움직일 수 없고 감각도 없었다”고 했다. 이어 “3개월 이상 상태가 지속되면 평생 장애인으로 살아야 한다는 이야기를 듣고 ‘설마…’ 싶었다”고 털어놨다.

이후 강원래의 삶은 완전히 달라졌다. “가해자가 밉지 않느냐”는 질문에 그는 “가해자를 보지 못했지만 사고 직후 내 헬멧을 벗긴 사람이 가해자였던 것 같다. 병원생활을 하던 중 가해자의 아내와 딸이 찾아왔는데 아내(김송)가 화를 내면서 쫓아냈다. 지금 생각하면 큰 원망은 없다. 다만 ‘그때 다른 길로 갔으면 어땠을까’라는 생각은 든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아직도 사고가 난 현장을 가끔 지나간다. 빨리 가기 위해 불법 유턴을 하려던 자동차에 내가 부딪힌 것이다. 가해자는 아직도 주변에서 ‘저 사람이 강원래 교통사고를 냈대’라는 말을 들으며 원망을 받을 거다. 내가 피해자인지, 그가 피해자인지 한 번쯤 그의 입장에서 고려해봐야 한다. 그가 내게 ‘미안하다’고 한다면 ‘괜찮아요’라고 얘기하고 싶다”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