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벌려’ 김호영, 연습생으로 합류?…국악·고전무용·댄스까지 ‘만능’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판벌려’에 출연한 김호영. /사진제공=JTBC2

JTBC2 ‘판벌려’에 뮤지컬 배우 김호영이 출연해 끼를 자랑한다.

16일 오후 8시 방송되는 ‘판벌려’에는 남자 연습생이 합류한다. 셀럽파이브 멤버들은 남자 연습생이 온다는 소식에 “여름을 대비해 쿨 같은 혼성그룹 아니냐”며 한층 더 치열해진 센터 전쟁을 예감했다.

새로운 연습생 김호영의 등장에 신봉선은 견제를 시작했다. 김호영은 이에 기죽지 않고 오히려 도발적인 기세로 국악, 고전무용, 댄스까지 만능 재주꾼의 면모를 보여줬다. 김호영은 “별명이 ‘뷰지라퍼’”라며 파우치 속 아이템을 공개해 셀럽파이브 멤버들의 눈길을 끌었다. 급기야 김호영을 경계하던 셀럽파이브 멤버들은 “믿습니다!”라고 맹신(?)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김호영은 자신의 전문분야인 뮤지컬에 대해 족집게 특강을 선보였다. 특히 드라마 ‘SKY 캐슬’을 뮤지컬화 하는 방법을 전수했는데, 셀럽파이브 멤버들은 스펀지보다 빠른 흡수 능력으로 김호영을 놀라게 했다.

셀럽파이브 멤버들은 BTS의 안무를 연습하던 도중 갈등으로 얼굴을 붉혔다. 이날 송은이가 안무연습에 늦게 참여했고, 그동안 타 방송 녹화로 인해 연습에 불참한 사실이 알려진 것. 김신영은 설움을 토했고, 계속되는(?) 연습으로 예민해진 연습생들의 말다툼은 결국 ‘무서운 오빠들’을 소환하는 지경에 이르렀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