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이 분다’ 윤지혜 “앞으로도 다양한 모습 보여드리겠다” 종영 소감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윤지혜. / 제공=씨제스엔터테인먼트

JTBC 월화드라마 ‘바람이 분다’에 출연 중인 배우 윤지혜가 작품을 마치면서 “앞으로도 다양한 캐릭터를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16일 종영하는 ‘바람이 분다’는 이별 후 다시 사랑에 빠진 두남녀의 이야기를 다뤘다. 알츠하이머를 앓고 있는 남편과 그런 그를 보살피는 아내의 모습이 시청자들의 마음을 울렸다. 윤지혜는 극중 일식 전문 요리사이자 도훈(감우성 분)과 수진(김하늘 분) 부부의 역사를 함께한 백수아를 연기했다.

윤지혜는 첫 등장부터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을 보여줬고, 이후 따뜻하고 배려 있는 면까지 드러내며 극에 재미를 더했다. 남편인 항서(이준혁 분)와의 티격태격 호흡도 시청자들의 호응을 얻었다.

마지막 회를 앞둔 윤지혜는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바람이 분다’는 굉장히 하고 싶었던 작품이었기에 잘 해내고 싶었다. 주위에서 잘 보고 있다고 응원을 보내주신 덕분에 힘내서 열심히 찍었다. 앞으로도 더욱 다양한 색깔의 캐릭터를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