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너, 일본투어 순항…전석 매진 속 떼창 열광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그룹 위너./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그룹 위너가 일본 투어 두 번째 도시인 오사카를 제대로 홀렸다.

위너는 지난 15일 오후 일본 오사카 오사카죠 홀에서 ‘WINNER JAPAN TOUR 2019(위너 제팬 투어 2019)’ 개최해 팬들과 만났다.

이날 공연은 전석 매진되며 더욱 뜨거운 열기를 자랑했다. 이너서클(팬덤명)이 만드는 파란 물결이 커다란 공연장을 가득 채우며 장관을 이뤘다.

위너는 25곡의 세트 리스트를 오직 위너의 음악으로만 구성했다. 오프닝 무대 ‘아예(AH YEAH)’로 시작된 이번 공연은 약 2시간에 걸쳐 진행됐다. 이들은 ‘REALLY REALLY(릴리 릴리)’ ‘LOVE ME LOVE ME(럽미 럽미)’ ‘EVERYDAY(에브리데이)’ 등의 여름 댄스곡부터 ‘공허해’ ‘컬러링’과 같은 발라드 곡까지 다양한 장르의 무대로 팬들을 매료시켰다.

특히 위너는 일본어로 ‘무비스타’를 선보이면서 일본 팬들에게 특별한 무대를 선사했다. 일본 팬들도 가장 큰 환호로 화답하며 큰 목소리로 따라불렀다.

이번 위너 일본 투어는 처음으로 밴드와 함께해 더욱 완성도 높은 무대로 꾸며졌다. 밴드 사운드에 맞춰 편곡된 곡들과 위너의 성숙한 보컬이 잘 어우러져 관객들의 만족도를 높였다.

위너는 이날 함께 해준 팬들에게 사랑을 담은 감사 인사를 전하며 다시 만날 날을 기약했다.

‘WINNER JAPAN TOUR 2019’는 오는 17일 나고야 국제회의장 센츄리홀, 28일 마쿠하리멧세 전시홀9, 8월 10일 도쿄 올림푸스홀 하치오지, 8월 31일 시즈오카 시민문화회관 대강당, 9월 1일아이치 일본특수도업시민회관 포레스트홀, 9월 14일 교토 롬시어터 교토 메인홀, 9월 16일 마린멧세 후쿠오카로 이어진다.

또한 위너는 오는 8월 7일 일본어 버전의 미니 앨범 ‘WE’를 발매할 예정이다. 이번 앨범에는 일본어로 재탄생한 타이틀곡 ‘아예’를 비롯한 수록곡들이 담긴다. 지난해 발표한 ‘MILLIONS(밀리언즈)’ 일본어 버전도 추가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