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똥이네 철학관’, 션X스윙스X최현석, 미친 자존감의 진실 파헤친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개똥이네 철학관’ 영상 캡처./사진제공=tvN

4명의 초보 철학자 가수 이승철과 개그맨 김준현, 배우 임수향, 비투비의 정일훈이 ‘개똥이네 철학관’에서 개똥철학 토크를 선보인다.

‘개똥이네 철학관’은 자신만의 개똥철학이 확고한 4명의 철학자들이 안동 고택에 철학관을 운영하며 매회 그들을 찾아오는 고수 손님들과 인생철학을 이야기하는 토크 프로그램이다. ‘자존감의 철학’을 주제로 한 첫 방송에는 가수 션과 스윙스, 셰프 최현석이 출연한다.

바쁜 일상과 각박한 사회를 살아가는 현대인들에게 중요한 가치이자 행복을 가늠하는 지표로 주목받고 있는 ‘자존감’을 두고 철학자들은 다양한 분석으로 나름의 철학을 펼친다. 이승철은 “목 수술을 한 뒤 8개월째 노래를 못하고 있다”며 “30년 넘게 가수로 살았는데 노래를 하다 못 하게 되니 나는 아무것도 아니라는 느낌이 들더라”고 고백해 놀라움을 안긴다. 하지만 “그 공백기의 불안함을 메워주는 것은 바로 아이들이다. 아이들이 곁에 있어주니 전혀 걱정이 안 되고, 가족과 함께 있는 시간이 소중해진다”며 성대 수술 이후 흔들린 자존감을 가족을 통해 회복했다고 밝힌다.

션과 스윙스, 최현석도 각자의 삶에서 체득한 자존감의 철학을 내세우며 열띤 대화를 펼친다. 특히 게스트들의 방문에 앞서 정일훈이 준비한 3명의 어록이 공개돼 이목을 사로잡는다.

연예계 대표 사랑꾼으로 꼽히는 션은 “저는 혜영이라는 천사를 만난 사람입니다”라는 어록에 철학관이 발칵 뒤집어졌음에도 “대한민국의 사랑꾼이 누구인가요” “천사를 만났으니 조금씩 천사가 되어갔죠”라는 멘트를 연발해 철학자들을 난감하게 만든다. 스윙스는 자신을 비호감 캐릭터로 만든 “여자에게 돈가스 좋아하냐고 물으면 10명 중 9명은 넘어 온다” “인기가 너무 많아서 일부러 살을 찌웠다”는 과거 어록에 속 시원한 설명을 내놓아 폭소를 선사한다. 최현석은 “내 화보를 휴대폰에 저장해서 한 번씩 보며 위로를 받는다”는 발언의 진위여부에 “키가 커서 화보가 잘 나온다. 특히 정장 화보가 잘 나온다”며 “다른 건 몰라도 ‘키 부심’은 있다”고 인정해 웃음을 안긴다.

이날 방송에서는 개인의 자존감 정도를 파악할 수 있는 ‘자존감 테스트(SEI / 미국 SECS연구소)’도 진행한다. 누구에게도 뒤지지 않을 자존감을 자랑한 게스트 3명의 결과에 관심이 집중된다. 연예계 산전수전 다 겪은 관장 이승철의 호탕한 통찰과 센스만점 김준현의 예리한 질문, 임수향의 촌철살인 멘트와 정일훈의 통통 튀는 진행이 ‘개똥이네 철학관’의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개똥이네 철학관’ 1회는 16일 오후 8시 1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