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해인 “‘봄밤’ 유지호, 내가 맡은 캐릭터 중 가장 어려웠다” (화보)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배우 정해인./사진제공=엘르

배우 정해인이 패션매거진 엘르의 표지 화보를 장식했다.

엘르는 16일 정해인과 함께한 화보를 공개했다. 공개된 화보 속 정해인은 깊은 눈빛과 분위기가 어우러진 두 종류의 표지를 공개해 눈길을 끈다.

정해인은 마치 연기를 하듯 한층 깊어진 감정을 화보에 고스란히 녹여냈다. 이어 작품에서 보여준 이미지와 달리 섹시함과 카리스마를 한 번에 담아내 강렬한 분위기를 발산했다.

정해인은 “‘봄밤’ 속 유지호는 내가 맡은 캐릭터 중에서 가장 어려웠다. 연기할 때 중점적으로 생각한 게 ‘반’이었다. 유지호가 느끼는 감정을 반으로 함축 시켜 봤다. 슬퍼도 기뻐도 화가 나도, 반으로 줄여서 어떻게 표현할 수 있을지 고민하며 준비했다”라고 밝혔다.

특히 정해인의 열일 행보는 대중에 반가움을 더하고 있다. 최근 종영한 MBC 드라마 ‘봄밤’에서 정해인은 사랑 앞에서 진정성 있는 모습을 보여준 유지호 역을 연기하며 멜로 장인으로 떠올랐다. 이어 개봉을 앞둔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에서는 복고풍 감성 멜로로 여심을 설레게 만들 예정이다.

정해인의 화보는 엘르 8월호와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