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강원래·김송 아들 공개… “시험관 시술 8번 만에 얻은 선물”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KBS1 ‘아침마당’ 강원래·김송·강선./ 사진=방송화면

강원래·김송 부부가 아들 선이에 대한 무한한 애정을 드러냈다.

16일 오전 방송된 KBS1 ‘아침마당’에는 강원래·김송 부부와 아들 강선 군이 출연했다.

이날 강원래는 “아이가 생긴 후 많이 달라졌다. 지구의 중심이 선이 위주로 돌아가는 것 같다. 하지만 서운하지 않다”고 밝혔다. 김송은 “예전엔 남편이 갑이었지만 지금은 맨바닥”이라며 웃었다.

김송은 “2003년에 결혼식을 올렸다. 임신에 성공했다고 했을 때가 10주년 됐을 때다. 그래서 선이의 태명은 선물이다”라고 말했다.

두 사람은 시험관 시술을 통해 어렵게 아이를 품에 안게 된 사연을 공개했다.

김송은 “시험관 시술이 여자한테는 유독 힘들고 복잡하다. 여덟번 만에 성공했다”며 “2008년도에 그만 하기로 합의를 했다. 그러다가 2012년에 남편이 다시 해 보자고 했다”고 말했다.

강원래는 “주변에서 ‘하지 마라. 힘든데 왜 하려고 하느냐’는 말이 상처가 됐다. 의사 선생님께도 힘든 게 중요한 게 아니라 가능한지를 물어봤다”고 털어놨다.

강원래와 김송은 2003년 결혼해 2014년 아들 강선 군을 얻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