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PHOTO]김홍성 감독 ‘집에서 무섭고 섬뜩한 일이 벌어진다’

[텐아시아=조준원 기자]김홍선 감독이  16일 오전 서울 신사동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변신’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김홍선 감독,변신

김홍선 감독이  16일 오전 서울 신사동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변신’ 제작보고회에 참석하고 있다.

‘변신’은 사람의 모습으로 변신하는 악마가 가족 안에 숨어들며 벌어지는 기이하고 섬뜩한 사건을 그린 공포스릴러로 악마가 사람의 모습으로 변신하여 서로를 의심하고 증오하게 만든다는 콘셉트가 매력적인 영화다.

배성우, 성동일, 장영남, 김혜준, 조이현, 김강훈 등이 출연하며 오는 8월 개봉한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