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한지혜, 대인 공포증 고백→정우성과의 만남까지…‘궁금증 UP’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라디오스타’ 스틸./사진제공=MBC

MBC ‘라디오스타’에서 배우 한지혜가 이탈리아에서 배우 정우성과 만남을 가졌다고 고백한다. 그는 당시 정우성에게 진정한 참교육을 받았다고 털어놔 궁금증을 높인다.

오는 17일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는 새 주말특별기획 ‘황금정원’의 주역들인 한지혜, 이상우, 오지은, 이태성이 출연한다.

이날 한지혜는 정우성과의 만남을 고백한다. 그는 “선배님이 강하게 얘기하시는 거예요”라며 정우성의 말을 생생히 전해 모두의 시선을 집중시킨다.

이어 배우 김영옥을 울린 사연도 털어놓는다. 대선배 김영옥을 울린 이유가 무엇일지 궁금증이 증폭되는 가운데 그는 대인 공포증까지 고백하며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한지혜는 이상우와 함께 음악 방송 MC로 변신해 관심을 끈다. 음악 캠프 MC 출신의 그와 초보 MC 이상우가 만나 폭소 만발 ‘황금 케미’를 선보였다고 전해져 기대를 모은다.

또한 한지혜는 밤새 윤종신 뒷담화를 했다고 털어놓는다. 뒷담화의 주동자가 의외의 인물로 밝혀지자 김구라는 “실망했습니다”라는 발언으로 모두의 관심을 집중시킨다.

한지혜는 화려한 댄스 실력은 물론 고난도 노래 선곡으로 모두의 눈과 귀를 사로잡는다. 최선을 다하는 그의 열정에 스튜디오가 후끈 달아올랐다는 후문이다.

‘라디오스타’는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 5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