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 무너질 수 있어”…강지환, 죗값 달게 받겠다더니 피해자에 합의 종용?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강지환,성폭행

배우 강지환./ 사진=텐아시아DB

배우 강지환에게 성추행과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성 스태프들이 합의를 종용받았다는 보도가 나왔다.

지난 15일 채널 A는 “피해 여성들이 소속된 업체 측이 강지환의 가족에게 여성들의 자택 주소를 알려줬다. 또한 ‘합의하지 않으면 함께 무너질 것’이라는 메시지를 보내는 등 2차 피해를 줬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해당 업체는 수개월 전부터 강지환의 소속사 화이브라더스 코리아와 계약을 맺은 곳이다. 해당 업체 관계자는 사건이 터진 이후 피해자들에게 문자 메시지를 보내 “강지환 씨는 이미 잃을 것을 다 잃었는데, 무서울 게 뭐가 있겠느냐” “오히려 너희가 앞으로 닥칠 일을 무서워해야 한다” 등의 메시지를 보내 합의를 종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해당 업체와 화이브라더스 코리아 측은 “모르는 일”이라고 했다.

앞서 강지환은 지난 15일 법률대리인을 통해 “모든 혐의를 인정한다. 저의 돌이킬 수 없는 잘못으로 크나큰 상처를 입으신 피해자분들께 진심으로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 이번 일로 심려를 끼쳐드린 많은 분들께도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 잘못에 대한 죗값을 달게 받고 속죄하며 살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강지환은 지난 9일 경기도 자택에서 함께 일하는 스태프 A씨를 성폭행하고 B씨를 성추행한 혐의로 긴급체포됐다. 두 차례 경찰 수사와 영장실질심사를 마친 지난 12일 성폭력범죄의처벌등에 관한 특례법(준강간 등 혐의)로 구속됐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