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빌리아의 이발사’ 정채연, 염색약 제조→네일샵 홍보까지…열혈 막내 등극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세빌리아의 이발사’ 스틸./사진제공=MBC에브리원

MBC에브리원 ‘세빌리아의 이발사’에서 이민정과 정채연이 스페인 미용실 영업 첫 날부터 환상 호흡을 선보인다.

오는 18일 방송되는 ‘세빌리아의 이발사’는 스페인 미용실 영업 첫 날을 맞이한 이민정과 에릭, 앤디, 정채연, 김광규의 이야기가 공개된다.

이날 이민정과 정채연, 헤어스타일리스트 수현은 스페인 미용실에서 첫 손님들을 맞이한다. 세 사람은 영업 첫 날부터 여러 손님이 찾아와 당황하지만 곧바로 환상의 호흡을 선보인다.

이민정은 손님에게 스페인어로 “머리 어떻게 할까요?”라고 묻고, 손님이 의자에 앉자 음료수부터 잡지책까지 센스 있는 서비스를 선보인다. 손님이 스페인어로 말해도 이민정은 당황하지 않고 미리 준비해 둔 스페인어 교본을 보며 대화를 이어간다.

정채연도 매사에 열심히 참여한다. 정채연은 수현 스타일리스트의 지도 아래 염색약 제조부터 염색약 바르기, 드라이까지 능숙하게 해낸다. 잠깐 쉴 틈에도 정채연은 네일샵 서비스 홍보 문구를 직접 쓰는 등 열혈 막내로 활약한다.

스페인 미용실 영업 첫 날의 분투기는 이날 오후 10시 10분 방송되는 ‘세빌리아의 이발사’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