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퓸’ 고원희, 신성록에게 키스 후 정체 고백 “내가 진짜 하재숙”

[텐아시아=우빈 기자]

‘퍼퓸’ 신성록, 고원희, 하재숙 / 사진=KBS2 방송화면

KBS2 월화드라마 ‘퍼퓸’의 고원희가 신성록에게 키스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퍼퓸’에서는 서이도(신성록 분)가 민예린(고원희 분)의 고백을 통해 ‘민예린=민재희(하재숙 분)’라는 것을 알게 됐다.

이날 서이도는 프러포즈 중 기절하며 민재희에게 대차게 차였고, 이를 만회하기 위해 끊임없이 구애의 메일을 보냈지만, 매번 매몰찬 민재희의 답장만 받게 됐다. 그러던 중 서이도는 김태준(조한철 분)의 회사 공금 횡령 자료를 송민희(연민지 분)로부터 받아냈고, 이 자료를 재물 삼아 민재희를 만나 진심을 전달했지만, 민재희로부터 다시는 보고 싶지 않다는 대답을 듣게 된 후 망연자실했다.

이에 서이도는 민재희에 대한 괴로웠던 기억들을 지우려 최면을 실시했고, 이후 진짜 기억을 지운 듯 평화롭게 살아갔지만 프러포즈 때 흘러나왔던 음악을 듣게 되자 고장 난 샤워기처럼 눈물을 그치지 못해 쓰러지게 됐다.

갑작스러운 코피와 울렁거림을 느끼게 된 민예린은 허락된 시간까지 최선을 다해 자신과 서이도의 공통 꿈인 월드 패션 위크에 서기 위해 노력했다. 그리고 민예린은 하루만 민재희가 돼 함께 버킷리스트를 실행해 달라는 서이도의 부탁에 응했고, 친구가 없어서 타지 못 했다는 시소도 타며 소소한 시간을 보냈다. 이때 서이도가 정글짐에서 미끄러진 민예린을 두 팔로 받아낸 후 미묘한 분위기를 드리우자, 이를 보던 아이들이 놀렸고, 서이도는 서둘러 민예린을 둘러매고 도망쳤다.

서이도의 순수한 모습에 민예린이 버릇처럼 “우리 아기 귀엽다”라고 말하자, 서이도는 민재희의 말을 똑같이 하는 민예린을 미심쩍어했지만, 민예린은 서둘러 “그냥 선생님이 오늘 아기 같아서”라고 둘러대, 서이도의 의심을 거두게 만들었다.

이어 서이도는 민예린에게 뚱뚱했던 청소년 시절, 사랑받지 못했고 미래가 보이지 않아 절망에 빠져 호두를 먹고 죽으려고 했던 순간을 토로했다. 그때 기적처럼 눈 앞에 워킹 연습을 하는 민재희가 나타났고, 어린 시절 약속했던 모델의 꿈을 키워가는 모습을 보고 민재희 자체가 종교가 돼 죽지 않고 살려 했다는, 홀로 간직하고 있던 민재희와의 추억을 상기했다. 이에 민예린은 마치 서이도가 봤던 민재희처럼 워킹을 해보이며 그때 왜 아는 척하지 않았냐고 물어봤고, 서이도는 “나라는 존재는 너무 초라하게만 느껴졌어. 차마 그 앞에 나설 용기가 생기지 않았어”라고 속마음을 털어놨다.

민예린은 변신 전,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 했을 때와 똑같은 고민을 서이도도 했다는 공감대에 눈물을 떨궜고, 서이도에게 달려가 입을 맞추며 “내가 민재희에요 진짜 민재희에요”라고 스스로 정체를 밝혔다. 격정적으로 포옹을 하는 두 사람의 모습이 펼쳐지면서 인생 2회 차 기적의 로맨스 행보에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