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10월 서울서 월드투어 파이널 콘서트 3회 연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의 서울 파이널 콘서트 포스터. / 제공=빅히트 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오는 10월 세 차례의 서울 파이널 콘서트로 월드 스타디움 투어의 대미를 장식한다.

방탄소년단은 15일 오후 공식 홈페이지와 팬 카페, SNS 등을 통해 올해 월드투어를 마무리하는 ‘러브 유어셀프:스피크 유어셀프 더 파이널(LOVE YOURSELF: SPEAK YOURSELF THE FINAL)’의 개최 소식을 공지했다.

투어 일정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은 오는 10월 26일과 27일, 29일 서울 방이동 잠실 올림픽 주경기장에서 월드투어의 대미를 장식하는 파이널 콘서트를 펼친다.

이로써 방탄소년단은 2018년 8월부터 시작한 월드투어 콘서트 ‘러브 유어셀프’와 그 연장선인 ‘LOVE YOURSELF: SPEAK YOURSELF’ 투어로 한국과 미국·캐나다·영국·프랑스·네덜란드·독일·일본·대만·싱가포르·홍콩·태국·사우디아라비아 등 전 세계에서 62회 공연을 기록하며 올해의 투어를 마무리 짓는다. 연일 최초와 최고의 기록을 써내려가며 새 역사를 썼다.

지난해 10월 미국 뉴욕 시티필드에서 한국 가수로는 처음 스타디움 단독 콘서트를 펼쳤고 ‘LOVE YOURSELF: SPEAK YOURSELF’ 투어는 모두 스타디움에서 열었다. 한국 가수 최초로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단독 콘서트를 열었고, 비(非)영어권 가수로는 이례적으로 2회 공연의 매진을 기록했다. 오는 10월 추가로 여는 사우디아라비아에서는 해외 가수 최초로 스타디움에서 단독 콘서트를 펼친다.

지난 5월과 6월 성황리에 마친 북미, 유럽, 브라질 공연은 미국 빌보드 월간 ‘박스스코어’와 폴스타 ‘라이브75’ 등 투어 차트에서 정상을 차지해 세계를 뒤흔들며 티켓 파워를 과시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