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정석 “♥거미와 결혼 후 안정적…결혼 홍보대사는 아니지만 ‘그냥 추천'”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조정석. /사진제공=잼엔터테인먼트

배우 조정석이 결혼 후 달라진 점에 대해 이야기했다.

SBS 금토드라마 ‘녹두꽃’에서 동학군 별동대장 백이강 역으로 열연한 조정석을 15일 서울 논현동의 한 카페에서 만났다.

조정석은 지난해 가수 거미와 결혼했다. 최근 SBS ‘런닝맨’에 출연한 거미는 “결혼을 추천한다”며 “고민을 가장 가까이에서 가장 편하고, 솔직하게 나눌 수 있다”고 말했다. 결혼을 추천하냐고 묻자 조정석은 “그냥 추천한다. ‘우리 둘 다, 추천한다!’고 강력하게 외치고 다니면 꼭 결혼 홍보대사 같지 않냐”라며 웃었다.

결혼 후 달라진 점이 있냐는 물음에 조정석은 “나는 똑같다고 생각하는데 주변에서 내가 편해졌다고 한다. 스스로 생각해봐도 그런 것 같다고 느낀다”고 말했다. 이어 “내가 민감한 스타일은 아닌데 더 편해졌으면 누워야 되는 거 아니냐”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러면서 “안정적인 느낌이 생긴 것 같다”고 덧붙였다.

조정석은 “거미는 모니터링하면서 어떤 장면이 좋았다, 그 장면을 보고 울었다면서 얘기해준다. 이번에는 전국 투어 공연 때문에 바빠서 다른 때보다는 드라마 얘기를 못 했다”고 말했다. 이어 “사실 되게 얘기를 잘한다. 집에서 있으면 무슨 얘기를 하겠냐. 그런 얘기를 하는 거다”며 웃었다.

지난 13일 종영한 ‘녹두꽃’은 1894년 동학농민혁명의 소용돌이 속에서 농민군과 토벌대로 갈라져 싸워야 했던 이복형제의 파란만장한 휴먼스토리를 그린 드라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