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랏말싸미’ 박해일 “故 전미선 마지막 작품···함께해서 영광”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박해일이 15일 오후 서울 삼성동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린 영화 ‘나라말싸미’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영화 ‘나랏말싸미’의 박해일이 故 전미선을 떠올렸다.

15일 오후 서울 삼성동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나랏말싸미’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배우 송강호, 박해일과 조철현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박해일은 “아직도 기억이 생생하다. 함께 촬영하고 식사도 하고 오손도손 얘기도 했다. 과거에 함께 촬영했던 작품 이야기와 ‘나랏말싸미’에 대한 설렘 등을 나눈게 얼마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박해일은 “이 자리에 함께 하지 못해 안타깝다. 선배님의 마지막 작품을 함께 해서 너무 영광이다. 보시는 분들도 저희 작품을 따뜻한 온기로 품어줄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나랏말싸미’는 세종과 한글 창제 과정에 함께 했으나 역사에 기록되지 못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로, 배우 송강호, 박해일, 故 전미선 등이 출연했다. 오는 24일 개봉.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