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용준-김현중 등장에 日하네다공항 사상최다 인파 몰려

배용준
배용준과 김현중을 보기 위한 일본 팬들과 취재진들로 하네다 공항이 신국제선 청사 개장 이래 최다 인파를 기록했다.

19일 배용준 소속사 카이스트는 “배용준과 김현중이 ‘한류 10주년 대상’ 시상식 참석차 19일 오전 일본에 입국했다”며 “이날 하네다 국제공항은 이른 시간부터 배용준과 김현중을 보기 위해 몰려든 2000여 팬들과 일본, 중국, 홍콩, 대만, 미국 등 해외 언론들로 북새통을 이뤘다”고 전했다. 이날 공항에는 사설 경호원과 경찰 병력도 총 300여 명이 긴급 동원 된 것으로 알려졌다.

키이스트는 현장에 있던 현지 매체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2004년 ‘겨울연가’ 프로모션 차 배용준이 일본을 방문했을 당시에도 5000명의 팬들로 인해 하네다 공항이 마비된 바 있다”며 “10년이 흐른 지금도 배용준의 인기가 대단하다는 걸 실감했다”고 전했다. 배용준의 일본 공식 방문은 2011년 9월 ‘드림하이 프리미엄 이벤트’ 이후 약 2년만이다.

‘한류 10주년 대상’은 지난 10년간 한류의 발전과 확산에 이바지한 아티스트를 위한 시상식이다. 시상식은 일본 치바 미쿠하리 국제 전시장에서 개최되며 배용준과 김현중을 비롯, 윤은혜, 김재욱, 더 원 등이 참석한다. TBS와 DATV를 통해 일본 전역에 생중계될 예정이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제공. 키이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