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랏말싸미’ 측 “故 전미선 애도…개봉 연기도 고민 했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영화 ‘나랏말싸미’ 포스터.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영화 ‘나랏말싸미’ 측이 故 전미선을 애도했다.

15일 오후 서울 삼성동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나랏말싸미’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배우 송강호, 박해일과 조철현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기자간담회를 시작하기 전 영화사 두둥의 오승현 대표가 무대에 올랐다. 그는 “얼마전 전미선 배우와 관련해 비보를 접하고 충격에 빠졌다. 영화가 잘 되고 안 되고를 떠나서 고인을 진심으로 애도하는 것이 먼저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어 오 대표는 “개봉을 연기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와 유족과 이야기를 나눴다”며 “하지만 고인의 마지막 모습이 담긴 영화이기 때문에 많은 분들이 함께 보고 최고의 배우로 기억하는 것이 맞다고 생각했다. 예정대로 개봉 하지만 홍보 일정을 최소화 했다. 진심이 왜곡 될까봐 조심스러운 것도 사실이다”라고 말했다.

배우 故 전미선./ 사진=텐아시아DB

오 대표는 “최근 저작권 소송에 휘말려 있다. 개봉하면 모든 분들이 아시겠지만 순수 창작물임을 확실히 말씀 드릴 수 있다”며 “저희가 오히려 합의 하지 않고 법원의 판단을 기다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나랏말싸미’는 세종과 한글 창제 과정에 함께 했으나 역사에 기록되지 못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로, 배우 송강호, 박해일, 故 전미선 등이 출연했다. 오는 24일 개봉.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