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생존기’ 강지환→서지석, 주인공 교체 후 27일 방송 재개

[텐아시아=우빈 기자]

배우 강지환(왼쪽), 서지석 / 사진=텐아시아DB

TV조선이 주연 배우 강지환의 성폭행 혐의 구속으로 잠정 중단된 ‘조선생존기’ 방송을 재개한다.

15일 오후 ‘조선생존기’의 제작사 화이브라더스코리아는 “주인공 한정록 역할에 서지석 배우가 최종 합류하게
됐다”며 ” 현재 ‘조선생존기’는 캐스팅을 확정 짓고 빠른 시일 내에 촬영에 돌입할 계획이며, 다음 주 토요일(27일)부터 11회 방송을 재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조선생존기’를 기다려주셨던 많은 분께 깊은 양해의 말씀 전하며, 마지막까지 웰메이드 작품을 완성해 시청자 분들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조선생존기’는 주인공 한정록 역의 강지환이 여성 외주 스태프 2명을 자택에서 성폭행 및 성추행한 혐의로 구속되면서 하차해 방송을 잠정 중단했다.

◆ 이하 ‘조선생존기’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TV CHOSUN ‘조선생존기’ 제작사 화이브라더스코리아입니다.

‘조선생존기’ 배우 캐스팅과 방영 일정에 관련한 입장 전해드립니다.

주인공 한정록 역할에 서지석 배우가 최종 합류하게 되었음을 알려드립니다.

현재 ‘조선생존기’는 캐스팅을 확정 짓고 빠른 시일 내에 촬영에 돌입할 계획이며, 다음 주 토요일(27일)부터 11회 방송을 재개할 예정입니다.

‘조선생존기’를 기다려주셨던 많은 분께 깊은 양해의 말씀 전하며, 마지막까지 웰메이드 작품을 완성해 시청자 분들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