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YP 공식입장, “액터스 부문 정리, 아직 확실히 결정된 바 없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JYP액터스./ 사진제공=JYP 엔터테인먼트

JYP엔터테인먼트가 액터스 부문 정리와 관련해 15일 텐아시아에 “아직 확실히 결정된 바 없다”는 공식입장을 전했다.

이날 한 매체는 한 연예계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JYP액터스가 결국 부문을 정리하는 것으로 결정됐다. 많은 논의가 있었지만 배우 사업을 정리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이어 기존 소속 배우들 중 일부는 JYP액터스 대표인 표종록 부사장이 새로 만드는 엔피오(NPIO)로 이적한다고 덧붙였다. 엔피오와 JYP엔터테인먼트는 공동 매니지먼트 개념으로 회사를 꾸려나갈 예정이라고도 보도했다.

JYP엔터테인먼트는 배우 매니지먼트 파트인  JYP액터스를 2012년부터 운영했다.

JYP액터스에는 지금은 JYP엔터테인먼트를 떠난 최우식·송하윤 등이 소속돼 있었고 현재는 윤박·장희령·신예은·김동희·박규영·신은수·류원·박시은 등 20명의 배우가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