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이몽2’ 장신영♥강경준, 결혼 1년만 둘째 임신…태명은 ’아리’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동상이몽2’ 장신영·강경준 가족. /사진제공=SBS

SBS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 둘째를 가진 장신영·강경준 부부가 근황을 전한다.

15일 밤 10시에 방송되는 ‘동상이몽2’에 ‘홈커밍 특집’의 마지막 주자로 장신영·강경준 부부와 아들 정안의 모습이 1년 만에 공개된다.

장신영·강경준 부부는 결혼 1년 만에 반가운 임신 소식을 전했다. 선공개 된 ‘동상이몽2’ 예고편에서 수박을 썰던 장신영은 강경준에게 “내가 먹고 싶은 게 아니다. 아리가 먹고 싶은 것”이라며 가족이 한 명 더 늘었다는 소식을 자연스럽게 알렸다.

임신 이후 식욕이 왕성해진 장신영은 강경준이 요리를 하는 동안 참지 못하고 수박, 시리얼 등을 쉬지 않고 먹기 시작했다. 강경준이 “임신 전엔 진짜 안 먹지 않았냐”고 하자 장신영은 “먹고 싶은 건 없지만 눈에 보이면 먹는다”라며 임신 전과 달라진 모습을 보였다.

장신영은 “강경준에게 임신 소식을 알리던 날 축하한다는 소리를 듣지 못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임신 테스트기를 확인하던 강경준의 ‘현실 리액션’을 직접 영상으로 찍어뒀다”며 방송에서 최초로 공개했다.

강경준은 비빔밥을 먹고 딸을 낳았다는 비법을 듣고 비빔밥 마니아가 될 정도로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고 한다. 그는 장신영에게 요리를 해주다가도 “비벼 먹을까?”라며 비빔밥에 대한 애착을 보였다. 이후 강경준은 아이의 태명을 ‘아리’로 짓게 된 과정과 그 뜻을 함께 공개하기도 했다.

강경준은 임신을 한 뒤 많은 변화로 인해 힘들었을 장신영을 위해 아들 정안과 함께 007 뺨치는 작전을 세우며 비밀 이벤트를 준비했다. 여태껏 준비한 이벤트마다 실패했던 꽝손 강경준은 이번만큼은 성공하기 위해 정안의 도움을 받기로 한 것. 강경준과 정안은 장신영에게 들킬 뻔한 상황을 모면하며 이벤트 준비를 아슬아슬하게 이어갔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