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 홍현희♥제이쓴, 캐나다 퀘벡서 초청…‘도깨비’ 공유 호텔서 호사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아내의 맛’ 홍현희·제이쓴 부부. /사진제공=TV CHOSUN ‘아내의 맛’

TV CHOSUN ‘아내의 맛’에서 홍현희·제이쓴 부부가 캐나다 현지를 뜨겁게 달구며 월드클래스 셀럽 부부임을 입증했다.

오는 16일 방송될 ‘아내의 맛’ 55회에서 홍현희·제이쓴 부부는 캐나다 퀘벡 관광청의 초대를 받아 두 번째로 캐나다 여행에 간다. 희쓴부부는 캐나다로 신홍여행을 가 옐로나이프 눈밭에서 눈썹 가득 주렁주렁 얼음을 달고 온천을 즐겼다. 이번 여행은 당시 희쓴부부의 모습을 인상 깊게 봤던 퀘백 관광청의 초청으로 이뤄졌다.

퀘벡 장관의 ‘원픽 부부’로 등극하게 된 희쓴부부는 드라마 ‘도깨비’에서 공유가 이용했던 호텔 스위트룸에 묵는 호사를 누리게 됐다. 두 사람은 고급스러운 외관은 물론 퀘벡 시내가 한눈에 보이는 아름다운 전망을 보며 퀘백 여행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부풀렸다. 호텔 내 고급 레스토랑까지 접수한 희쓴부부는 나름대로 격식에 맞춰 럭셔리 먹방을 시도했지만, 이내 먹깨비 본능이 발동해 양손을 사용하는 ‘현희표 쓱싹쇼’를 선보였다.

드디어 퀘벡 관광청 장관과의 만남이 다가왔다. 긴장한 채 들어선 희쓴부부 앞에 나타난 장관은 포옹하며 분위기를 누그러뜨렸다. 이에 희쓴부부 역시 친화력을 발휘, 한국과 캐나다를 대표하는 선물 교환식까지 진행하며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홍현희·제이쓴 부부는 캐나다 현지에서 예상하지 못했던 뜨거운 취재 열기에 휩싸였다. 희쓴부부는 현지의 환대를 받으며 드레스와 슈트를 차려입고 레드카펫을 걸었다.

‘아내의 맛’은 오는 16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