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트로 감성 ‘유열의 음악앨범’, 김고은X정해인이 만들 멜로의 정석(종합)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정지우,정해인,김고은,유열의 음악앨범

배우 정해인(왼쪽부터), 김고은, 정지우 감독이 15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서예진 기자 yejin@

드라마 ‘도깨비’에서 발랄한 여고생과 야구부 오빠로 풋풋한 첫사랑의 모습을 선보였던 배우 김고은과 정해인이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을 통해 애틋한 멜로를 만들어간다. 라디오를 매개로 만난 소년과 소녀가 인생의 풍파 속에 만남과 헤어짐을 반복하면서 사랑을 이어갈 수 있을지가 관전 포인트다.

15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정지우 감독과 배우 김고은, 정해인이 참석했다.

이 영화는 유열이 1994년부터 2007년까지 방송했던 라디오 ‘유열의 음악앨범’에서 제목을 따왔다. 정 감독은 “휴대폰이 안 나오는 멜로를 하고 싶었다. 바로 연락이 되지 않는데 그리운 사람이 있다는 순간이 되게 소중하다고 생각한다. 그렇게 ‘라디오’라는 소재를 만나게 됐다”고 밝혔다. 정 감독은 라디오와 동명의 영화가 만들어진다는 소식을 들은 유열의 반응을 전했다. 그는 “조마조마했는데 너무 기뻐해주시고 이루 말할 수 없이 큰 도움을 주셨다”고 고마워했다.

정 감독은 김고은과 정해인의 ‘멜로 케미’에 대해 강한 자신감을 보였다. 그는 “한 프레임에 두 사람이 나란히 앉아서 국어책만 읽어도 재밌을 것”이라며 “영화를 열심히 보고 있는데 두 사람이 아무 것도 안 하고 있다는 걸 알게 되는 순간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로맨스 케미를 기대해도 되냐는 물음에 “그렇다”고 크게 답했다.

김고은,유열의 음악앨범

엄마가 남긴 제과점을 운영하는 미수 역의 배우 김고은. /서예진 기자 yejin@

김고은은 돌아가신 엄마가 남긴 제과점을 운영하고 있는 미수 역을 맡았다. 그는 “현실적인 캐릭터라고 생각했다. 솔직하게 연기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또한 “잔잔한 속에 큰 힘이 있다고 생각했다”고 대본을 처음 읽었던 때를 떠올렸다.

김고은은 영화 ‘은교’로 정지우 감독과 인연을 맺었다. 정 감독은 김고은에 대해 “예전에는 호기심으로 똘똘 뭉친 아이 같은 느낌이었다. 지금은 고민이 많은 어른이 됐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에 김고은은 울컥해 눈물을 쏟았다. 김고은은 “감독님과 친구처럼 사석에서 많이 만났다. 그 때마다 달랐던 고민을 솔직하게 포장 없이 얘기할 수 있는 상대가 감독님이었다”며 “이 작품을 하면서도 제 솔직한 감정과 모습을 보여드렸던 것 같다”고 말했다.

정해인,유열의 음악앨범

라디오 DJ가 바뀌던 날 들른 제과점에서 첫사랑에 빠진 현우 역의 배우 정해인. /서예진 기자 yejin@

정해인은 “감성을 자극하는 이 영화를 꼭 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정해인은 드라마 ‘도깨비’에서 김고은의 극 중 첫사랑 오빠를 연기했다. 이에 “고은 씨와 다시 호흡을 맞춰보고 싶었는데 고은 씨가 얘기를 듣고 좋은 작품으로 함께 연기할 수 있는 기회가 됐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또한 “감독님을 뵀을 때 대뜸 전화번호를 여쭤봤다. 그렇게 확고하게 하고 싶다는 마음을 어필했다”며 웃었다.

정해인이 연기한 현우는 극 중 라디오 프로그램의 DJ가 유열로 바뀌던 날 들른 제과점에서 미수에게 반하게 된다. 그 후 두 사람은 오랜 시간 만나고 헤어지기를 반복하게 된다. 정해인은 “놓인 상황에 따라 사람은 변화하고 적응해 나가지 않나. 거기에 연기하는 포인트를 뒀다. 어린 나이에 감당하기 어려운 일을 겪게 되면서 현우가 어떤 마음을 가지고 세상을 살아갈지 염두에 뒀다”고 밝혔다.

정해인은 김고은의 매력 포인트를 눈으로 꼽았다. 손예진, 한지민 등과 연기를 했는데 김고은의 눈이 최고냐는 물음에 “배우로서 아주 매력 있다”고 답했다. 김고은은 얼굴이 빨개지면서 부끄러워했다.

정 감독은 “자존감이 떨어지는 순간이 있던 사람들에게 이 영화를 보여주고 싶다”고 말했다. 김고은은 “배우들뿐 아니라 스태프들이 모두 함께 디테일을 공유하면서 한 장면 한 장면 소중하게 찍었다”며 “자존감이 떨어졌던 분들이 영화를 통해 다시 한 번 도약할 수 있는 기회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유열의 음악앨범’은 오는 8월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