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열의 음악앨범’ 정해인 “김고은의 매력은 눈”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정해인,유열의 음악앨범

배우 정해인이 15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서예진 기자 yejin@

배우 정해인이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을 통해 김고은과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

15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정지우 감독과 배우 김고은, 정해인이 참석했다.

정해인은 “감성을 자극하는 이 영화를 꼭 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정해인은 드라마 ‘도깨비’에서 김고은의 극 중 첫사랑 오빠를 연기했다. 이에 “고은 씨와 다시 호흡을 맞춰보고 싶었는데 고은 씨가 얘기를 듣고 좋은 작품으로 함께 연기할 수 있는 기회가 됐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또한 “감독님을 뵀을 때 대뜸 전화번호를 여쭤봤다. 그렇게 확고하게 하고 싶다는 마음을 어필했다”며 웃었다.

정해인은 김고은의 매력 포인트를 눈으로 꼽았다. 손예진, 한지민 등과 연기를 했는데 김고은의 눈이 최고냐는 물음에 “배우로서 아주 매력있다”고 답했다. 이에 김고은은 얼굴이 빨개지면서도 기분 좋게 웃었다. 김고은은 정해인의 매력에 대해 “미수(김고은 분)에게만 보여주는 천만불짜리 미소”라고 화답했다.

‘유열의 음악앨범’은 라디오를 매개로 알게된 미수(김고은)와 현우(정해인)가 만나고 헤어지기를 반복하는 애틋한 멜로. 오는 8월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