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열의 음악앨범’ 김고은 “정해인과 ‘도깨비’ 이후 재회에 반가웠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김고은이 15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서예진 기자 yejin@

배우 김고은이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에 출연한 이유를 밝혔다.

15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정지우 감독과 배우 김고은, 정해인이 참석했다.

김고은은 “잔잔한 속에 큰 힘이 있다고 생각했다”고 대본을 읽었던 소감을 밝혔다. 김고은은 돌아가신 엄마가 남긴 제과점을 운영하고 있는 미수 역을 맡았다. 그는 “현실적인 캐릭터라고 생각했다. 솔직하게 연기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김고은은 정해인과의 첫 만남에 대해 털어놓았다. 그는 “감독님과 연락을 하다가 ‘지금 정해인 군과 함께있다’고 해서 영상통화를 눌렀다. 나는 샵에서 준비를 하던 중이었던 것 같다”며 “도깨비로 아주 짧게 만났는데 (영화로 호흡을 맞추게 돼서) 반가웠다”고 말했다.

‘유열의 음악앨범’은 라디오를 매개로 알게된 미수(김고은)와 현우(정해인)가 만나고 헤어지기를 반복하는 애틋한 멜로. 오는 8월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