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현, tvN ‘사랑의 불시착’ 캐스팅…’태도 논란’ 후 1년 만에 복귀

[텐아시아=우빈 기자]

배우 김정현 / 사진제공=오앤엔터테인먼트]

배우 김정현이 박지은 작가의 신작 ‘사랑의 불시착'(가제)으로 안방극장에 복귀한다.

올해 하반기 방송 예정인 tvN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은 어느 날 돌풍과 함께 패러글라이딩 사고로 북한에 불시착한 재벌 상속녀 윤세리(손예진 분)와 그녀를 숨기고 지키다 사랑하게 되는 북한 장교 리정혁(현빈 분)의 러브스토리다.

김정현은 드라마에서 구준희 역을 맡았다. 구준희는 한국 사교계에 혜성처럼 등장한 젊은 사업가로 훈훈한 마스크에 비상한 머리, 말재주 등이 돋보이는 인물이다. 극 중 구준희는 어느 날 갑자기 자취를 감추고 다양한 인물과 얽혀 극을 더욱 쫄깃하게 만드는 것으로 전해졌다.

2015년 영화 ‘초인’으로 데뷔한 김정현은 JTBC 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의 강동구를 통해 까칠하면서도 속 깊은 모습으로 여심을 뒤흔들었다. KBS 드라마 ‘학교2017’에서는 반항아 현태운으로 변신해 와일드한 매력을 펼치기도 했다.

그러나 지난해 주인공을 맡았던 MBC 드라마 ‘시간’ 제작 발표회에서 선뜻 이해하기 어려운 불량한 태도 등으로 논란을 야기했고, 드라마 후반부에서는 건강상의 이유로 중도하차했다. 이 때문에 ‘사랑의 불시착’을 복귀작으로 선택한 김정현이 ‘완벽남’ 구준희를 어떻게 소화할 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