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법남녀2’ 오만석X정재영, 참관실을 맴도는 절망감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검법남녀2’ 스틸. /사진제공= MBC

MBC ‘검법남녀 시즌2’에서 초점 잃은 표정의 오만석(도지한 역)과 심각하게 모니터를 응시하는 정재영(백범 역)의 모습이 포착됐다.

15일 공개된 사진에서 오만석은 초점 잃은 눈빛으로 힘없이 서있어 심상치 않은 일이 닥쳤음을 추측할 수 있다. 또한 동부지검팀 김영웅(양수동 역) 역시 오만석 옆에서 절망적인 듯 고개를 숙인 모습과 다소 화가 난 표정을 짓고 있어 이들의 수사가 순탄치 않을 것임을 짐작케 한다.

뚫어져라 모니터를 응시하고 있는 정재영은 사건에 대해 큰 충격을 받은 듯한 표정을 짓고 있다. 이들에게 또 한 번의 위기가 닥친 것을 짐작케 하는 가운데, 앞으로의 사건을 어떻게 풀어나갈지 시청자들의 기대를 높이고 있다.

노도철 감독은 “완벽하게 설계된 의문의 사건이 시작되면서 오만석과 정재영의 수사에도 새로운 국면을 맞이하게 될 것”이라고 귀띔했다.

‘검법남녀 시즌2’ 25~26화는 15일 밤 8시 55분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