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윗소로우, 2년 만의 단독 콘서트 ‘성황’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스윗소로우. / 제공=스윗소로우컴퍼니

그룹 스윗소로우가 나흘 동안 이어진 단독 콘서트를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스윗소로우는 지난 11일부터 14일까지 서울 대치동 KT&G 상상마당 대치아트홀에서 단독 콘서트 ‘인사’를 열고 팬들과 만났다. 1부부터 4부까지 각기 다른 콘셉트로 펼쳐진 ‘인사’는 여름밤을 화려하게 수놓았다.

스윗소로우는 ‘설레고 있죠’로 공연의 문을 열고 ‘짜리리릿’ ‘첫 데이트’ ‘Sunshine’ ‘멋진 날’ 등을 연달아 부르며 분위기를 띄웠다.

2부의 콘셉트는 ‘스바스바와 함께’였다. 바버렛츠와 등장한 스윗소로우는 KBS2 예능프로그램 ‘불후의 명곡’에서 호흡을 맞춰 부른 ‘예럴랄라’ ‘빨간 구두 아가씨’를 비롯해 리메이크 싱글 음반 ‘좋을 텐데’를 열창했다.

공연의 하이라이트는 3부였다. 팬들을 위한 깜짝 이벤트를 준비한 스윗소로우는 소통하기 위해 Q&A 시간을 마련했다. 특히 팬들이 직접 적은 질문지에 재치 넘치는 답변을 내놓아 공연장을 웃음으로 물들였다.

마지막 4부는 ‘서로를 다독여주는 노래’라는 주제로 진행됐다. 스윗소로우는 ‘겨울여행’ ‘멀어져’ ‘Sweet Sorrow’ ‘첫사랑’ 등 다채로운 감성의 노래를 불렀다.

콘서트의 마지막 곡인 ‘그대에게 하는 말’이 끝났음에도 불구하고 팬들은 자리를 지키며 “앙코르”를 외쳤다. 이에 스윗소로우는 다시 무대로 올라와 ‘내 님은 어디에’ ‘정 주나요’ ‘VIVA’ 등 다양한 노래를 부르며 팬들의 아쉬움을 달랬다.

스윗소로우는 “정말 오랜만에 콘서트여서 감회가 남다르다. 이 자리에 와 주신 분들이 우리처럼 설레는 마음을 안고 가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인사’는 서로를 토닥여 줄 수 있는 공연이었던 것 같다. 항상 팬 여러분들에게 감사하다”고 강조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