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윤정, 집 최초 공개…술장고·노래방 기계·정원까지 ‘으리으리’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집사부일체’에서 공개된 장윤정·도경완 부부의 집. /사진=SBS 방송 캡처

SBS ‘집사부일체’에서 장윤정이 집을 최초로 공개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집사부일체’에서는 ‘트로트 퀸’ 장윤정이 사부로 등장했다. 장윤정은 이승기, 이상윤, 육성재, 양세형을 집으로 초대했다.

울타리와 담장이 없는 2층 주택은 멤버들의 눈길을 끌었다. 널찍한 거실로는 햇살이 잘 들어왔다. 장식장에는 각종 표창과 상장, 상패가 가득했다.

멤버들은 부엌에서 ‘술장고’가 된 김치냉장고를 발견했다. 냉장고 안에는 술, 안주가 가득했고 서재 수납장 안에도 담금주가 있었다. 김치냉장고 안 견과류를 발견한 이승기가 장윤정에게 “이거 건강 때문에 드시는 거 아니지 않냐”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2층으로 올라가는 계단 벽면에는 장윤정·도경완 부부의 대형 웨딩사진이 걸려있었다. ‘트로트 퀸’답게 집에 노래방 기계도 있었다. 장윤정은 “키를 맞출 때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멤버들은 노래방 기계로 트로트 대결을 하기로 했고, 부부의 첫째 아들 도연우 군이 심사위원으로 함께했다. 도경완 아나운서와 붕어빵 외모의 연우 군은 창의적인 심사평으로 감탄을 자아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