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예지X진선규 공포영화 ‘암전’, 8월 15일 개봉 확정…티저 포스터 공개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암전’ 티저 포스터. /사진제공=TCO 더콘텐츠온

서예지, 진선규가 주연한 공포영화 ‘암전’이 오는 8월 15일로 개봉을 확정하고 티저 포스터를 공개했다.

‘암전’은 신인 감독이 상영금지된 공포영화의 실체를 찾아가며 마주한 기이한 사건을 그린 공포 영화. ‘암전’에서는 서예지부터 진선규까지 충무로 대세 배우들의 자타공인 명품 연기력과, ‘폐극장’이 지닌 공간적 서스펜스, 최고의 공포 영화를 향한 신인 감독들의 비틀린 열망이라는 신선한 소재를 만날 수 있다.

‘암전’의 티저 포스터는 깊은 어둠 속에서 한줄기 빛에 의지해 어딘가를 주시하고 있는 미정(서예지)의 비주얼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미정은 8년째 데뷔 준비 중인 공포 영화 신인 감독으로, 영화의 소재를 찾다 지나친 잔혹함으로 상영금지된 영화에 대한 소문을 듣고 그 영화의 실체를 추적하는 인물이다. 포스터 속 핏발선 눈자위와 붉게 물든 눈동자 등 무언가에 홀린 듯한 그녀의 표정은 보는 이로 하여금 작품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한다. 여기에 ‘극장에 불이 꺼지는 순간, 공포가 시작된다’라는 문구는 그 공포 자체를 손에 넣으려는 미정의 욕망과 광기를 암시하고 있다.

‘암전’은 지난 10일 10대들을 대상으로 진행한 모니터 시사회에서 5점 만점 기준 공포도 4.2, 만족도 4.0, 추천도 4.5를 기록했다. 티저포스터에서는 ‘암전’만이 가지고 있는 음습하고 스산한 분위기가 느껴진다. 또한 10년 전 폐쇄된 폐극장에서 촬영된 영화의 정체, 그리고 미정의 눈동자 안 정체불명의 존재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영화 ‘사도’ ‘봉이 김선달’과 사이비 스릴러 장르의 OCN 드라마 ‘구해줘’를 통해 강렬한 연기를 선보인 서예지가 신인감독 미정을 연기하며 다시금 신들린 연기를 선보일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여기에 ‘범죄도시’ ‘극한직업’ ‘사바하’ 등 작품마다 존재감을 입증해 온 배우 진선규가 잔혹함으로 인해 관객이 사망하면서 상영이 금지된 영화의 감독 재현 역으로 분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