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홍진영·홍선영, 자존심 건 요리대결 ‘최고의 1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미우새’ 방송 화면. /사진제공=SBS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 예지원부터 홍자매까지 폭탄 웃음을 선사하며 일요 예능 1위를 차지했다.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4일 방송된 ‘미우새’는 1부 15.3%, 2부 17.2%, 3부 19.2%(이하 수도권 가구시청률 기준)로 일요 예능 1위, 한주간 방송된 예능 프로그램 중 1위를 기록했다. 이날 순간 최고 시청률은 22.1%까지 치솟아 지난 주 보다 0.4%P상승했으며, 시장성과 화제성을 보여주는 2049 타깃 시청률은 6.0%였다.

이날 스페셜 MC로 골드미스 예지원이 함께했다. 예지원은 어머님의 이름을 한 분씩 호명하며 불어로 된 시를 낭송하고, 샹송을 들려줬다. 또한 과거 ‘프로듀사’ 촬영 중 김종국과 격렬한 키스신을 찍은 비화도 소개했다. 예지원은 “내가 김종국을 괴롭히는 장면이 많았고 키스신도 내가 밀어붙여야 했는데 종국이가 ‘누나, 내가 다 받아줄게’라고 했다”며 “거의 액션신에 가까웠다”고 말했다. 이에 종국 어머니는 “며느리될 뻔했다니까!”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종국은 하하의 어린이 프로그램에 ‘고음 마법사’로 특별 출연했다. 마법사 옷을 입고 고음을 내고, 아이 2명에 하하까지 동시에 들어올리며 ‘근육 종국’의 힘을 선보였다. 7세 아이들의 싸움 중재에 나서 진땀을 뻘뻘 흘리기도 했다.

임원희는 절친인 정석용과 ‘게임 CF’를 합동 촬영했다. 임원희는 티격태격하다가도 촬영에 들어가기 전 스태프들 앞에서 “우리 석용이가 16년만에 CF를 찍는다. 잘 부탁드린다”고 부탁했다. 정석용이 NG를 내자 임원희는 “너 그거 알아? CF에서 NG내면 출연료 깎여?”라며 장난을 치기도 했다.

이어 47년 만에 독립 선언을 한 정석용은 임원희 집을 방문했다. 원희 집을 둘러보던 정석용은 욕실에서 물때가 그대로 있는 세면대를 보곤 “여기다가 소변을 보니?”라며 폭풍 잔소리를 해 웃음을 안겼다.

‘미우새’ 홍진영·홍선영 자매의 요리 대결. /사진제공=SBS

이날 22.1%까지 최고의 1분을 장식한 주인공은 홍진영·홍선영 자매였다. 뭘 먹을지 메뉴를 정하다가 ‘요리 부심’이 발동된 홍자매는 자존심을 건 요리 대결을 시작했다. 홍선영은 채소와 돼지고기를 볶아 가지에 얹고 라이스페이퍼에 싸서 튀긴 ‘돼지고기 품은 가지말이’를 선보였다. 홍진영은 찐 단호박 안에 불고기를 넣은 ‘단호박 불고기찜’을 요리했다. 요리가 완성되자 선영은 진영의 요리에 대해 “건강식인 것 같지만 전혀 윤기가 없다. 맛없어 보인다”라며 신경전을 펼쳤다. 이에 질세라 진영도 선영의 요리를 한입 먹어 보더니 “너무 맛이 시다”라며 한 치의 양보도 없는 품평회를 했다.

서로 ‘내 요리가 낫다’고 주장하는 상황에 진영은 아는 셰프에게 전화를 걸어 “잠깐만 집에 와서 맛 평가를 해달라”고 부탁했다. 이미 요리를 다 먹어버린 선영은 미스터리 셰프를 위해 또다시 요리를 시작했다. 요리대결의 승자와 예고편에 등장한 훈남 셰프의 정체에 궁금증이 높아졌다.

‘미우새’는 매주 일요일 밤 9시 5분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