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돌’ 추사랑·삼둥이→건나블리·설수대로 제2의 전성기

[텐아시아=우빈 기자]

‘슈퍼맨이 돌아왔다’ / 사진=KBS2 방송화면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가 제2의 전성기를 맞았다.

15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슈돌’은 전국 기준 시청률 9.2%(1부), 13.8%(2부)를 기록하며 동 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동시간대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는 6.3%(1부), 9.9%(2부)를, MBC ‘마리텔V2 스페셜’은 2.1%를 기록했다. 또한 ‘슈돌’은 광고 관계자들의 주요 지표인 2049 시청률도 1위에 올랐다.

‘슈돌’은 54주 연속 1위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54주 연속 1위라는 기록은 2015년 ‘슈돌’ 전성기 시절 달성한 최장 연속 기록과 타이기록이라 더욱 눈길을 끈다.

당시 ‘슈돌’은 추성훈-사랑 부녀와 송일국-삼둥이 부자를 중심으로 최고 시청률 20%를 넘기는 등 화제성과 시청률을 동시에 잡으며 전성기를 누렸다. 이에 어떤 육아 예능도 기록하지 못한 54주 연속 시청률 1위라는 대기록을 세우며 방송 역사에 길이 남았다.

이런 점을 미루어보아 ‘슈돌’에게 제 2의 전성기가 찾아왔다고 말할 수 있다. 봐도 봐도 신기한 언어 천재 나은이와 매 순간이 귀여운 건후, 시트콤 뺨치는 일상을 보여주는 윌벤져스와 터줏대감 설수대, 새 얼굴 잼잼이와 라원이까지. 저마다 독특한 개성을 지닌 가족들이 ‘슈돌’을 가득 채우며 눈 뗄 수 없는 재미를 선사하기 때문이다.

‘슈돌’ 제2의 전성기는 시청률 뿐만 아니라 온라인 클립 재생수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방송 클립 영사 유통사 스마트미디어렙(SMR)이 2019년 상반기 재생수를 분석한 결과 ‘슈돌’은 무려 1억 2천만 뷰를 넘기며 1위를 차지했다. 단일 프로그램으로는 ‘슈돌’이 유일하게 1억 뷰를 넘기며 화제성 면에서도 최고임을 증명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