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핑클럽’, 14년 만에 뭉친 핑클…여전히 通했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핑클. / 제공=JTBC ‘캠핑클럽’

 

JTBC 새 예능프로그램 ‘캠핑클럽’이 화제다. ‘1세대’ 걸그룹 핑클이 14년 만에 한 방송을 통해 나오면서 시청자들의 이목을 끌었고, 소탈하고 유쾌한 모습으로 호응을 얻고 있다.

지난 14일 처음 방송된 ‘캠핑클럽’은 14년 만에 다시 모인 이효리와 옥주현, 이진, 성유리의 모습을 담았다. 이들은 캠핑카를 타고 전국을 여행하기로 했다. 데뷔 21주년 기념 콘서트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기 위해서다.

핑클은 오랜만에 만나지만 변함없이 친근한 모습을 보여줬다. 내숭없이 소탈한 매력과 각기 다른 성격을 스스럼없이 보여주며 보는 이들을 웃게 했다. 이효리는 리더답게 모든 상황을 진두지휘했고, 옥주현은 뛰어난 요리 실력을 보여줬다. 이진은 적극적이고 부지런하게 움직였고, 막내인 성유리는 언니들의 귀여움을 독차지했다.

핑클은 이번 여행을 통해 21주년 기념 공연을 열지 결정한다. ‘캠핑클럽’의 제작진은 여행을 떠나기 전 이들에게 “여행을 통해 달라진 서로를 알아보고 마음을 모아 공연을 함께할 수 있을지 고민해달라”고 요청했다.

핑클은 캠핑카에 올라 출발할 때부터 자신들의 첫 번째 음반을 들으면서 흥을 높였다. 춤과 노래로 분위기를 띄우며 즐거워했다. 다음 회의 예고편을 통해서는 진솔한 이야기를 나누며 눈물을 흘리는 모습을 보여줘 시청자들의 기대를 높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