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일본 오사카·시즈오카 뜨겁게 달궜다…21만 팬과 최고의 순간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 / 제공=빅히트 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북남미, 유럽에 이어 일본 스타디움 투어까지 성공리에 마무리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13일과 14일 일본 시즈오카 스타디움 에코파에서 월드 스타디움 콘서트 ‘러브 유어셀프 : 스피크 유어셀프(LOVE YOURSELF: SPEAK YOURSELF)’를 열었다.

일본 스타디움 투어는 지난 6일과 7일 열린 오사카 얀마 스타디움 나가이와 이번 시즈오카 스타디움 에코파까지 2개 도시에서 4회 공연으로 21만 명의 팬들과 호흡했다.

콘서트 첫 곡을 ‘디오니소스(Dionysus)’로 화려하게 꾸민 방탄소년단은 ‘낫 투데이(Not Today)’ ‘Interlude : Wings’ ‘쩔어’ 등을 열창하며 관객들의 환호를 얻었다.

이어 방탄소년단은 솔로곡과 유닛곡, 일곱 멤버의 하모니가 돋보이는 노래 등 다채로운 매력을 발산했다. 객석을 가득 채운 팬들은 큰 함성과 떼창으로 방탄소년단의 공연을 즐겼다.

지난 3일 일본에서 발매한 열 번째 싱글 ‘Lights/Boy With Luv’의 수록곡 ‘Boy With Luv’의 일본어 버전을 처음으로 불러 분위기를 더욱 뜨겁게 달궜다. 14일 시즈오카 공연은 일본 전역 277개 영화관에서 ‘라이브 뷰잉(Live Viewing)’ 생중계도 진행했다.

일본 스타디움 투어를 끝마친 방탄소년단은 “데뷔 음반부터 최근 발매한 싱글 음반까지 응원해준 아미(ARMY, 팬클럽)에게 감사 드린다. 아미와 함께하는 시간들이 우리에겐 최고의 순간이다. 우리의 공연을 함께 즐겨준 여러분이 있어서 행복하다. 함께한 이 순간을 잊지 못할 것”이라고 밝혔다.

방탄소년단은 10월 11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월드 투어를 이어간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