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사우디아라비아에서 해외 가수 최초 스타디움 공연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방탄소년단 사우디아라비아 콘서트 포스터./ 사진제공=빅히트 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이 사우디아라비아에서 해외 가수 최초로 스타디움 투어를 개최한다고 소속사 빅히트 엔터테인먼트가 14일 밝혔다.

이날 오후 6시 방탄소년단의 공식 홈페이지와 팬 카페, SNS 채널을 통해 사우디아라비아 콘서트 일정과 ‘LOVE YOURSELF: SPEAK YOURSELF’ 투어 추가 소식이 공개됐다.

공개된 투어 일정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은 오는 10월 11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의 수도 리야드에 위치한 킹 파드 인터내셔널 스타디움(King Fahd International Stadium)에서 콘서트를 개최한다.

사우디아라비아에서 대규모 관객을 수용할 수 있는 스타디움에서 단독 콘서트를 여는 해외 가수는 방탄소년단이 처음이다.

이로써 방탄소년단은 지난 5월 미국 로스앤젤레스를 시작으로 시카고, 뉴저지, 브라질 상파울루, 영국 런던, 프랑스 파리, 일본 오사카, 시즈오카에 이어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까지 전 세계 9개 도시에서 17회 공연의 스타디움 투어를 기록하게 됐다.

앞서 방탄소년단은 ‘LOVE YOURSELF: SPEAK YOURSELF’ 투어를 통해 한국 가수 최초로 영국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단독 콘서트 2회를 모두 매진시켰다. 북미와 유럽, 브라질 콘서트로 미국 빌보드 월간 ‘박스스코어’와 폴스타 ‘라이브75’ 등 투어 차트에서 1위를 석권하며 글로벌 티켓 파워를 입증했다.

방탄소년단은 14일 일본 시즈오카 스타디움 에코파에서 열린 공연을 끝으로 ‘LOVE YOURSELF: SPEAK YOURSELF’ – JAPAN EDITION 투어를 마무리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