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거미·정은지·넉살, 극한 상황에서도 실력은 살아남았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SBS 예능 ‘런닝맨’./ 사진제공=SBS

14일 오후 5시에 방송되는 SBS 예능 ‘런닝맨’에서는 가수 거미와 그룹 에이핑크 정은지, 래퍼 넉살읻 극적 활약이 공개된다.

거미와 정은지는 미션 특성상 제약된 자세로 노래를 불러야 했다.

해당 자세만 취하고 있기에도 버거워 보이는 상태에서도 평소 무대 위에서도 빛나던 가창력을 그대로 유지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거미는 힘겨운 자세를 취한 상황에서도 노래를 시작하자마자 완전히 몰입한 상태로 ‘거미표 감성 발라드’를 부르며 멤버들의 감탄을 불러 일으켰다.

정은지 역시 노래 부르기 힘든 자세였으나 깊이 있는 음색과 시원한 가창력을 그대로 유지하며 미션에 임해 분위기를 이끌었다.

넉살도 누워있는 상태에서 흔들림 없는 랩을 선사했다는 후문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