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좌관’ 신민아, 밀가루+계란 봉변에도 꿋꿋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JTBC ‘보좌관’ 방송화면

배우 신민아가 밀가루와 계란을 맞는 봉변을 당했다. 13일 오후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보좌관-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극본 이대일, 연출 곽정환)에서다.

강선영(신민아)은 앞서 한부모 시설에서 만난 미혼모 수민의 낙태 수술을 도왔다는 사실이 알려져 비난을 받았다. 당시 그와 같은 결정을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으나, 선영은 자신의 일에 수민을 끌어들이고 싶지 않았다.

결국 의원직을 박탈 당할 위기에 놓인 선영은 여성단체의 쏟아지는 비난은 물론 밀가루와 계란까지 맞아야 했다. 선영의 보좌관 고석만(임원희)은 “수민에게 도움을 요청하자”고 했으나, 선영은 “이건 내 일이다. 나는 의원직을 내려놓으면 되는 것이지만 그들은 모든 걸 걸어야 한다”고 거절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