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것이 알고싶다’, 대구 총포사 살인사건 용의자 추적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SBS ‘그것이 알고 싶다’

SBS ‘그것이 알고 싶다’가 목격자의 제보를 토대로 18년째 미제로 남아있는 대구 총포사 살인사건 용의자에 대한 단서를 추적한다. 13이 오후 방송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2001년 대구 지역을 중심으로 살인과 총기탈취, 은행강도, 차량 방화에 이르는 14일간의 연쇄범죄가 발생했다. 지난 5월 25일 18년 간 장기미제사건으로 남아있는 ‘대구 총포사 살인사건’은 ‘그것이 알고 싶다’를 통해 다시 한 번 세상에 알려졌다.

오랜 취재 끝에 추정한 범인의 특징은 경상도 말씨를 쓰는 남성으로 남성용 스킨 냄새가 났으며, 범행수법으로 보아 칼을 잘 다루고 사냥 경험이 있을 것이라는 점이었다. 사건 당시 작성된 몽타주와 함께 범인에 대한 정보가 방송을 타자 대구, 부산, 창원 등 전국 각지를 비롯해 미국, 중국 등 해외에서까지 “몽타주와 닮은 남자를 봤다”는 제보들이 쏟아졌다.

‘그것이 알고 싶다’의 제작진은 “혹시 모를 범인에 대한 일말의 단서라도 찾기 위해 여러 곳에 연락을 취했다. 익숙한 번호로부터 문자 한 통이 왔다. 연락을 해온 이는 2001년 당시 범인의 얼굴을 본 유일한 목격자였다”면서 “그는 조심스럽게 이제껏 누구에게도 털어놓지 못한 이야기를 꺼내놓으려 한다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지난 방송 당시에는 미처 꺼내지 못했다는 그의 이야기에 관심이 쏠린다.

긴 고심 끝에 제작진에게 연락했다는 목격자는 사건 이후 우연히 회를 배달주문 했다가 마주친 한 남자에 대한 이야기를 꺼냈다. 정확한 시기와 상호 명까지 기억나진 않지만 배달 온 회를 받기 위해 문을 연 순간 비닐봉지를 들고 서있던 남자의 얼굴을 보고 움직일 수 없었다고 한다. 짧은 머리에 가르마까지, 착각이라 보기에는 남자의 외모가 2001년 마주친 범인과 무척 닮아 있었다고 말했다. 당시 경찰을 도와 수차례 용의자를 확인해줬지만 단 한 명도 범인이라 생각한 적 없었던 목격자, 하지만 그 때 만큼은 달랐다고 한다. 목격자는 “99% 범인과 같다고 본다”며 확신했다.

목격자의 기억을 토대로 수소문 한 끝에 ‘그것이 알고 싶다’의 제작진은 경상도의 한 시골마을에서 횟집사장 이 씨를 만났다. 이후 조심스럽게 이 씨와의 대화를 시작했다.

그는 20여 년 전, 동네 친구들과 멧돼지 사냥을 즐겼으며, 독학으로 회 뜨는 법을 배웠고 소발골에도 능하다고 했다. 더불어 경상도 사투리를 사용했고, 당시 수배전단 속 범인의 외모와 특징까지 많은 부분이 부합했다. 하지만 이 모든 것이 그저 우연일 수도 있는 상황이었고, 제작진은 고민 끝에 이 씨를 찾아온 이유를 전했다.

‘그것이 알고 싶다’의 제작진은 이 씨에게 “대구에 은행 강도 사건이 있었다. 그 시기에 뭐하셨는지 여쭤 봐도 될까요?”라고 물었다고 한다. 제작진은 “우리의 질문에 긴 한숨을 쉰 이 씨는 한동안 말이 없다가 자신의 과거를 조심스럽게 꺼내놓기 시작했다”고 궁금증을 높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