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 델루나’ 아이유, 여진구 생일에 귀신 선물…”델루나로 와”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 tvN

 

tvN 주말드라마 ‘호텔 델루나'(극본 홍정은 홍미란, 연출 오충환)가 첫 회를 앞두고 주인공 아이유와 여진구의 첫 만남이 담긴 사진을 13일 공개했다.

사진에는 아름답지만 괴팍한 호텔 사장 장만월(아이유)과 엘리트 호텔리어 구찬성(여진구) 사이에 미묘하게 흐르는 긴장의 순간이 포착됐다. 사진만으로도 두 사람의 만남이 시작부터 강렬할 것이라고 예상된다.

‘구찬성님께, 생일 축하합니다’라고 적힌 리본을 단 달맞이꽃 화분을 안은 장만월과 그런 그를 긴장한 눈빛으로 응시하는 구찬성. 서로를 뚫어져라 바라보더니, 장만월은 어느새 구찬성의 턱을 괴며 얼굴에 더 가까이 밀착했다. 이는 장만월이 구찬성에게 생일 선물을 전달하는 모습이다.

구찬성은 세계 100대 호텔 중 3곳에서 스카우트 제의를 받을 만큼 엘리트에 겉모습은 냉철하고 단단해 보이지만, 귀신만 보면 까무러치게 놀란다. 장만월은 “이번 생일 선물은 좀 다른 걸 줄게”라며 귀신, 아니 귀신을 볼 수 있는 눈을 선물한다. 구찬성은 “나한테 왜 저런 걸 보게 하는 겁니까”라고 따졌지만 “델루나로 와보면 알 수 있어”라는 답만 돌아왔다.

밤이 되면 떠돌이 귀신에게만 그 화려한 실체를 드러낸다는 델루나 호텔에 구찬성이 발을 들인 이유와 그를 둘러싼 기이한 운명은 13일 오후 9시 ‘호텔 델루나’의 첫 회에서 밝혀질 예정이다.

‘호텔 델루나’의 제작진은 “장만월과 구찬성이 언제, 어떻게 진짜 처음 만났는지, 장만월이 어떤 이유로 생일 축하 화분을 들고 나타났는지는 첫 회를 지켜봐달라”고 했다.

‘호텔 델루나’는 장만월과 구찬성이 호텔 델루나를 운명하면서 벌어지는 일들을 담는다. 2013년 방송된 홍미란, 홍정은 작가가 집필한 ‘주군의 태양’의 초기 기획안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