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밴드’ 우승자 호피폴라, 참가자들 축하 속 ‘감격 우승’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JTBC ‘슈퍼밴드’ 방송화면. /

JTBC 음악 예능프로그램 ‘슈퍼밴드’의 초대 우승은 밴드 호피폴라(아일·김영소·하현상·홍진호)가 차지했다.

지난 12일 오후 생방송으로 펼쳐진 ‘슈퍼밴드’의 생방송 파이널에서는 결선 1, 2차전 점수(35%)와 사전 온라인 투표 점수(5%), 이날 생방송 시간 동안 진행된 시청자 문자 투표 점수(60%)를 합산해 최종 우승팀을 뽑았다. ‘One more light'(원곡: 린킨 파크)를 부른 호피폴라가 4만 8339점을 얻어 영예의 우승을 거머쥐었다.

자작곡 ‘Flare’로 화려한 축제 분위기를 연출한 2위 루시는 4만 924점을 얻어 준우승팀이 됐다. 3위는 ‘Old and wise'(원곡 Alan Parsons project)로 아트 록의 진수를 보여준 퍼플레인(3만9052점)이, 4위는 자작곡 ‘IDC’를 통해 넘치는 에너지로 관객의 열광을 이끌어냈던 모네(3만8456점)가 차지했다.

결선 1, 2차전 합산 점수에서 2위였던 호피폴라는 생방송 파이널을 통해 종전 1위였던 루시를 제치는 데 성공하며, 감격의 우승을 안았다. 우승팀 호피폴라 뿐 아니라, 모든 팀 멤버들이 감격의 눈물을 흘리며 초대 슈퍼밴드 탄생을 축하했다.

호피폴라 멤버들은 “가족과 함께 이 기쁨을 나누고 싶다. 앞으로도 정말 좋은 음악을 들려드리기 위해 애쓰겠다. 모두에게 너무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날 객석에는 결선 1, 2차전 5, 6위 팀인 애프터문과 피플 온 더 브릿지 멤버들은 물론, 앞선 라운드에서 아쉽게 먼저 ‘슈퍼밴드’를 떠난 참가자들까지 모두 참석해 파이널 경연을 지켜봤다. 이들은 뜨거운 박수로 파이널 진출팀들을 응원한 데 이어, 모든 무대가 끝난 뒤 단체 사진을 촬영하며 9개월간의 ‘슈퍼밴드’를 마지막 축제로 마무리했다.

생방송 동안 진행된 문자 투표 참여는 무려 25만건 이상을 기록했으며, 우승팀 호피폴라는 각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를 휩쓸었다. 호피폴라뿐 아니라 프로그램 제목인 ‘슈퍼밴드’와 루시, 퍼플레인, 모네 등 다른 팀명, 참가자들의 이름들도 실시간 검색어에 줄줄이 올라, JTBC ‘슈퍼밴드’에 마지막까지 쏠린 높은 관심을 입증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