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두꽃’ 조정석, 끝까지 싸우겠다 다짐…윤시윤 고부사또 부임 ‘최고 시청률 8.3%’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SBS ‘녹두꽃’ 방송화면. /

SBS 금토드라마 ‘녹두꽃'(극본 정현민, 연출 신경수 김승호)의 조정석이 “끝까지 싸우겠다”고 다짐했고, 윤시윤은 고부사또로 부임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녹두꽃’의 45회와 46회는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 수도권기준(이하동일)으로 각각 5.3%(전국 4.7%)와 6.7%(전국 6.0%)를 기록했다. 최고시청률은 마지막에 이르러 8.32%까지 치솟았다. 동시간대 지상파에서 방송된 모든 프로그램중 1위를 차지했다.

이날 방송은 백이강(조정석)이 백이현(윤시윤)의 눈을 자신의 손으로 감겨주겠다고 다짐하면서 시작됐다. 이후 이강은 송자인(한예리)을 만난 자리에서는 “전봉준(최무성)을 구할 수 없다면 그가 원하는 것, 즉 끝까지 싸울 것”이라고 약속했다.

날이 바뀌고 이강은 호송수레를 타고 떠나는 봉준앞에 의원으로 위장하고 나타나서는 “녹두꽃이 만개한 세상을 보여드여야 했는데, 못하겠다. 대신 최선을 다해 싸우겠다”라고 약속했다가 “믿는다. 그래서 기쁘게 갈 것”이라는 대답을 듣고는 울컥했다.

한편 이현은 봉준에게 진수성찬을 대접한 뒤 한 가지만 인정하면 정치범 재판을 해주겠다고 제안했다. 하지만 봉준이 “구차하게 목숨을 구걸하는 변절자가 되지 않겠다”, “이제 일본은 곧 그 가면마저 벗어던질 것이다. 일본에게 완벽하게 속았다”라는 언급에 이내 말문이 막혔다.

이 외에도 이번회에서는 이강은 해승(안길강), 버들(노행하)과 김가(박지환)를 찾아가 봉준을 배신한 죄값을 받아내는 장면, 이어 자인은 사형을 받아 들것에 실려나가는 봉준에게 다가가서 “슬퍼하지 말고 기억하라”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이후 이현이 고부의 새로운 사또로 부임되면서 마지막회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녹두꽃’은 13일 오후 방송되는 47회 48회를 끝으로 막을 낼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