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두꽃’ 서재규 “마지막까지 함께 한 배우·제작진에 감사”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서재규. / 제공=SBS ‘녹두꽃’

배우 서재규가 SBS 금토드라마 ‘녹두꽃'(극본 정현민, 연출 신경수)을 마치며 “뜻 깊고 영광스러운 작품이었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녹두꽃’은 13일 오후 막을 내린다. 서재규는 극중 동학농민혁명 당시 관군의 장수인 이두황 역을 맡았다. 첫 등장부터 남다른 존재감으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모았고,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캐릭터의 입체감을 살렸다.

서재규는 이날 소속사 킹스엔터테인먼트를 통해 “혁명으로 기록된 역사를 다룬 ‘녹두꽃’이라는 작품을 함께 하게 돼 굉장히 뜻 깊고 영광스러웠다. 이번 작품으로 세 번째 호흡을 맞추게 된 신경수 감독님께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촬영하는 순간과 마지막까지 한마음으로 작품에 임한 모든 배우들과 스태프들에게 감사와 박수를 드린다”고 말했다.

서재규는 극 후반으로 갈수록 강자에게 약하고 약자에게 강한 뻔뻔한 이두황이라는 인물을 실감 나게 표현했다. 악의 축으로, 시청자들의 분노를 자아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