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플의 밤’ 설리 “공개 연애 후회 안해…만나면 밥 사주고 싶어”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JTBC2 ‘악플의 밤’ 방송화면. /

코미디언 김지민과 그룹 비원에이포(B1A4)의 산들이 높은 강도의 악플(악성 댓글)을 만났다. 이들의 솔직하고 속 시원한 이야기가 시청자들의 시선을 모았다. 지난 12일 방송된 JTBC2 예능프로그램 ‘악플의 밤’에서다.

이날 방송에서 MC들은 김지민, 산들의 악플 낭송에 깜짝 놀랐다. 두 사람의 악플이 강렬해서다. 김지민은 ‘예쁘다 예쁘다 하니까 건방져 짐’이라는 악플을 보고 생각에 빠졌다. 이어 “연예인 병 같은 것도 건방지다고 해야 하는 거죠?”라며 ‘인정’을 외쳤다. 뿐만 아니라 “데뷔 초 연예인 병이라는 말을 많이 들었다. 지금 내가 봐도 100% 연예인 병이었다”면서 “슬럼프를 지내다 보니 자연스럽게 없어졌다”고 털어놨다.

하지만 김지민은 ‘남자에 묻어간다’는 악플을 낭송하던 중에는 표정이 굳어졌다. 김지민은 곧바로 “노(NO) 인정”을 외치며 공개 연애에 대한 솔직한 마음을 밝혔다. 김지민은 “연애는 후회하지 않지만 공개 연애는 후회한다. 개그맨들에게 공개 연애는 웃음 소재가 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상대방의 기사에는 아직도 내 이름이 들어간 댓글들들이 베스트 댓글이다. 미안한 상황”이라고 고백했다.

신동엽과 설리는 “공개 연애를 후회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신동엽은 “결혼식에서 마주친 적이 있다”면서 “흰자 위로는 상대방을 계속 쳐다보면서 다리는 가장 먼 자리를 찾아갔다”고 떠올렸다. 이어 설리는 “내 편이었던 사람을 길가다 만나면 너무 반갑고 가족 같을 것 같다. 밥 사주고 싶다”고 말했다. 이에 신동엽은 “넌 우리나라에서 태어나지 말았어야 해”라며 감탄해 주위를 웃게 만들었다.

뿐만 아니라 산들은 안경을 썼던 과거 외모에 대한 악플에 ‘인정’을 외쳤다. 그는 “안경 썼을 때 도수가 마이너스 12였다. 그 와중에 잘 생겨 보이고 싶어서 안경알이 큰 안경을 썼더니, 눈과 눈썹이 함께 작아지더라”고 유쾌하게 웃었다. 이밖에 ‘느끼하다’는 악플에 “서울말을 부산에서 배워서 그런 것 같다”고 해명하며 폭소를 자아냈다.

또한 산들은 ‘산들 나오는 뮤지컬 믿고 거른다’는 악플에 솔직한 마음을 고백했다. 산들은 “폐가 되지 않기 위해 정말 노력을 많이 한다. 그래도 이런 댓글을 보면 ‘아직 부족하구나’라는 생각이 든다”며 “믿고 거르지 마시고, 보시고 말씀해주시면 좋겠다”고 밝혔다.

김지민과 산들은 방송을 마치면서 후련한 마음이라고 했다. 김지민은 “혼자만 알고 있었던 악플을 공유하고, 공감해 주셔서 후련했다”고 덧붙였다. 산들은 “악플을 보면서 표현할 방법이 없었는데 이야기 할 수 있어서 개운했다. 나를 보면서 스트레스 받고 화내지 마시고, 행복하셨으면 좋겠다”고 진솔한 마음을 드러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