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주니어, 사우디 아라비아서 ‘슈퍼쇼 7S’ 성황…亞 가수 최초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슈퍼주니어. / 제공=Label SJ

그룹 슈퍼주니어가 사우디 아라비아에서 ‘최초’ 기록을 세웠다.

슈퍼주니어는 12일 오후 9시(현지시간) 사우디 아라비아 제다의 킹 압둘라 스포츠 시티에서 단독 콘서트를 성황리에 마쳤다.

사우디 아라비아에서 아시아 가수가 단독으로 공연을 여는 것은 슈퍼주니어가 처음이다. 티켓은 예매를 시작한 지 3시간 만에 동났다. 미처 티켓을 구매하지 못한 5000여 명의 팬들로 티켓 예매처의 홈페이지 접속이 마비되는 상황도 벌어졌다고 한다.

슈퍼주니어는 이번 콘서트에 앞서 중동 최대 규모의 방송사 MBC 그룹의 ‘MBC in a Week show’와 ‘Sada Al Malaeb Show’, 두바이를 기반으로 한 방송사 ‘Al Arabiya Channel’ 등 주요 매체의 인터뷰도 했다. 사우디 아바리아 대사 부부도 공연장을 직접 찾아 ‘슈퍼쇼 7S’를 관람했다.

슈퍼주니어는 여덟 번째 정규 음반의 타이틀곡 ‘블랙수트’를 부르며 공연의 문을 열었다. 이후 다채로운 장르의 20곡을 열창하며 팬들과 교감했다.

슈퍼주니어는 “사우디 아라비아에서 첫 번째 K팝 단독 콘서트라고 들었다. 영광스러운 자리이고 감사드린다. 사랑한다”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