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플의 밤’ 김지민, 당당하고 유쾌하게!…악플에 정면승부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JTBC2 ‘악플의 밤’ 방송화면. /

코미디언 김지민이 악플(악성 댓글)에 맞서는 의연한 자세로 당찬 매력을 보여줬다. 지난 12일 방송된 JTBC2 예능프로그램 ‘악플의 밤’에서다.

김지민은 자신의 기사에 달린 악플을 직접 읽었다. 적나라한 댓글에 잠시 놀랐지만 이내 침착한 태도로 읽어내려갔다. 일부 악플에는 “이건 인정한다”며 통쾌한 면을 보여 주위를 놀라게 했다.

특히 그는 유독 자신을 뒤따라다니는 외모에 향한 악플에 속내를 밝혔다. 김지민은 “예쁜 역할만 하고 싶어 했던 게 아니라, 개그에 꼭 필요한 캐릭터를 우연히 자주 맡은 것뿐”이라고 털어놨다. MC 김숙은 “(김)지민이가 예쁜 척하는 걸 한 번도 본 적 없다”고 거들었다.

진지한 분위기에서도 김지민의 예능감은 빛을 발했다. 그는 “남의 외모에 대해 이야기할 때에는 자신이 발견한 것만 얘기해야 한다”는 설리의 의견에 “(악플러도)내 얼굴이 식빵 같다는 걸 발견한 게 아닐까”라며 자신을 향한 악플을 담담하게 받아들이는 태도로 웃음을 자아냈다.

김지민은 남다른 승부욕까지 드러냈다. 락(樂)플퀴즈 코너에서는 게스트에게 달린 락플(즐거운 댓글) 중 일부를 맞히면 주사위를 굴려 해당하는 상품을 증정하는 혜택이 주어졌다. 이때 그룹 비원에이포(B1A4)의 산들에게 달린 락플 중 빈칸에 들어갈 단어로 ‘원룸’이 등장했고, 산들이 ‘월룸’이라고 발음하는 사이 김지민은 ‘원룸’이라고 또박또박 발음해 정답을 가로챘다. 주사위 굴리기에서도 ‘금’ 카드를 획득한 김지민은 유쾌한 세리머니로 분위기를 띄웠다.

김지민은 ‘악플의 밤’에서 진솔한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유쾌한 웃음을 선사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