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강간 혐의’ 강지환, 영장심사→피해자에 사과→결국 구속(종합)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강지환,수원지법

‘준강간 혐의’로 구속된 배우 강지환./ 사진=텐아시아DB

여성 스태프 2명을 성폭행 및 성추행한 혐의로 긴급체포 된 배우 강지환이 결국 구속됐다.

12일 오전 강지환이 체포 된 지 3일 만에 분당 경찰서 유치장 밖으로 나왔다.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서 였다. 강지환은 오전 11시로 예정된 영장실질심사보다 한 시간가량 빠른 오전 10시쯤 모습을 드러냈다. 검은색 모자와 검은색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강지환은 취재진의 질문에 침묵으로 일관 한 채 현장을 빠져 나갔다.

11시 40분, 강지환은 수원지법 성남지원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마치고 나왔다. ‘하고 싶은 말이 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강지환은 침묵을 깨고 입을 열었다. 그는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며 “피해자들이 제 기사에 달린 댓글들을 통해 크나 큰 상처를 받고 있다고 들었다. 이런 상황을 겪게 한 데 대해 미안하다”고 말했다. 모자와 마스크 사이로 보이는 강지환의 눈시울이 붉어져 있었다.

배우 강지환./ 사진=텐아시아DB

이날 저녁 수원지법 성남지원 한성진 영장전담판사는 강지환에 대해 ‘준강간 혐의’로 구속영장을 발부하기로 결정했다. 한 판사는 “증거 인멸 우려가 있다”고 발부 사유를 밝혔다.

앞서 지난 9일 밤 10시 50분 쯤 경기 광주경찰서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준강간 혐의로 강지환을 광주시 오포읍 자택에서 긴급체포했다. 경찰에 따르면 강지환은 A씨와 B씨 등 스태프 2명과 자신의 자택에서 술을 마신 뒤 이들이 자고 있던 방에 들어가 B씨를 성폭행하고 A씨를 성추행한 혐의다.

강지환은 1, 2차 경찰조사에서 “술에 취해 아무것도 기억나지 않는다”고 진술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